Blog

22 7월 2014

낙성대 콩국수 (밀향기 손 칼국수)

||
0 Comment
|

관악산 등산을 하던도중 지나가던 아저씨들이 콩국수 이야기를 하셨다.

그래서 내려오자마자 “낙성대 콩국수”를 검색해서 이곳을 찾았다.

20140722_152103_resize_20140722_170248

도착한 시간은 3시쯤이였는데 사람이 자리가 두곳정도밖에 남아있지 않았다.

관악산을 다녀온 등산객들이 보쌈을 많이 시켜먹는것으로 보였다.

하지만 우리는 콩국수가 먹고싶었음으로….. 바로 콩국수 2개를 주문했다.

20140722_150405_resize_20140722_170248

앉자마자 보리밥부터 나왔다.

에피타이져 같은 의미 + 소화를 좀 돕고자…. 나온것같다.

올 보리밥인데 맛이 괜찮다.

함께나온 잘익은 김치와 먹으니 아주 맛있었다.

20140722_150401_resize_20140722_170249

딱 내가 좋아하는 김치다.

사실… 이런김치라면 공기밥만 있어도 3그릇은 거뜬하다.

완전 생김치도 아니고… 그렇다고 신김치도 아닌…. 딱 맛있는 상태의 김치다.

20140722_151110_resize_20140722_170248

콩국수가 나왔다.

뭔가 부실해보인다…. 하지만 뭐 콩국수가 다이렇지..

간간히 보이는 면이…. 좋아보인다.

식탁에는?설탕… 소금… 등이 준비되어있다.

나는 소금을 살짝 쳐서 먹었다.

20140722_151140_resize_20140722_170248

면을 살짝 건져내봤다.

뭐 대단하다. 울퉁불퉁한게…. 손으로 한것같다.

이런거 좋다.

면도 쫀득쫀득하고 양도 많고 고소한 콩국수의 맛…. 생각하던 대로다.

등산 이후에 먹는 콩국수라 그런걸지도 모르지만…

맛있다. 낙성대 근처오면… 꼭 다음에 또 올꺼다.

|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