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log

20 1월 2014

음악작업실 만들기 – 차음재

처음에 계획했던 차음제는 돌차음제라고해서 두꺼운 고무로 된 방진제이다.

그걸 사려고 갔더니 판매하시는 분이 돌차음제는 무거워서 시공하기 굉장히 까다롭고 힘도 많이 든다고 했다.

그리고 무겁다보니 떨어지는경우도 종종 생긴다고 했다. 그러면서 가볍고 성능은 비슷한 제품을 추천해줬다.

20140116_124321

차음제 뒷부분에 스티커형식으로 되어있어서 작업하기가 매우 수월했다.

그냥 스티커만 떼고 바로 붙이면 된다. 방음업체 형은 스티커 떼고 돼지본드를 약간 바르라고했는데

굳이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매우 튼튼하게 잘 접착이 되었다.

20140116_132955

콘센트 배선때문에 볼록 튀어나온곳도 보인다.

차음제는?음악을 틀었을때 음파가 벽을 뚫고 나가는걸?감소시킨다.

그래서 빈틈없이 꼼꼼하게 4개 벽과 천장에 붙였다.

20140117_140548

차음제 크기가 1×2미터 인데 먼저 자르지 않고 붙일수 있는 부분을 먼저 시공한다

이후 잘라야 할 부분들을 큰 순서대로 매우다보면?시간을 단축할수 있다.

문에도 꼼꼼히?붙여주었다.

20140118_151018

방 하나가 완성된 모습니다.

차음제를 붙이면서 가장?귀찮았던 부분이 콘센트 부분이나 전등. 스위치부분이다.

이런 부분은 위치를 생각해서 잘라내고 붙여야하기 때문이다.

생각해보면 대략 서너시간이 걸린것 같다. 이렇게 방2개와 부스1를 더 해야한다….

20140118_151023

차음제 작업을 할때는 미리미리 큰 박스를 하나 준비해서 저 쓰레기를 잘 버려야한다.

모든방에 차음제를 붙이고 나니 저런 쓰레기가 방하나를 꽉 채울정도였다..

뭐 눌러담으니 세박스 정도의 쓰레기였지만….

이제 차음제도 붙였으니 흡음재만 붙이면 얼추 완성이 될것같다.

|

Leave a Reply